휴대기기서 웹 통해 데이터ㆍSW 바로 이용

사용량 따라 지불 방식… 애플ㆍMS 등 적극 서비스
플랫폼간 호환성ㆍ표준화?보안 등 시장활성화 숙제



지난해 아이폰 상륙을 기점으로 국내 스마트폰 시장이 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아이폰은 통신시장의 질서 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를 소비하는 방식까지도 바꾸고 있는데요 특히 데이터와 소프트웨어 전체를 다운로드 하지 않고 단순한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웹으로 접속해 필요한 정보와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것이 일상적인 모습이 돼가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필요할 때마다 사용하고 쓴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클라우드 컴퓨팅이 모바일 환경으로 영역을 확장되는, 이른바 `모바일 클라우드 컴퓨팅(Mobile Cloud Computing)' 시대를 예견하고있습니다.


◇클라우드와 모바일의 만남…모바일 클라우드 컴퓨팅 개념은 매우 간단합니다. 필요한 만큼 사용하고 쓴만큼 지불하는 클라우드 컴퓨팅과 모바일 서비스를 결합한 것입니다. 여기서 모바일의 개념은 매우 다양합니다. 스마트폰은 물론이고 이동성을 갖는 기기들, 즉 노트북과 넷북, PDA, UMPC 등을 모두 포괄합니다. 따라서 모바일 클라우드란 다양한 모바일 단말기를 통해 클라우드로부터 서비스를 지원받는 모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모바일 클라우드 서비스로는 애플의 `모바일미(Mobile Me)'가 꼽힙니다. 클라우드를 통해 사용자의 메일과 연락처, 일정 정보를 관리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 노트북 등 모바일 기기와 웹 사이트 간에 자동으로 동기화되며 이처럼 모바일 클라우드는 언제 어디서든, 어떤 기기를 이용해서든 사용자에게 동일한 데이터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핵심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마이폰(MyPhone)'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윈도 모바일 기반의 스마트폰 콘텐츠에 대한 온라인 접속을 제공하는데 연락처와 일정, 작업, 문자메시지, 사진, 비디오 등 다양한 데이터에 대한 동기화와 백업, 복원 기능을 지원합니다. 다른 사람과 정보를 공유할 수 있고 분실된 휴대폰의 잠금 기능과 분실된 휴대폰 찾기 기능도 지원하고 있습니다.


수널(soonr)은 아이폰에서 모바일 오피스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doc, ppt, x니 등 주요 오피스 파일을 별도 오피스 프로그램 없이 모바일 단말기에서 열람하거나 백업, 협업, 인쇄할 수 있습니다. 이 회사는 리모트 유저인터페이스(UI) 기술을 이용해 클라우드에서 실행한 후 그 결과만 단말기에 전송하는 방식으로 서비스합니다.


◇표준화ㆍ상호호환성은 숙제…모바일 클라우드가 다양한 분야로 확산되고 있지만 표준화와 플랫폼 종속 이슈는 꾸준히 대두되고 있습니다. 모바일 클라우드는 업종 특성상 개념 정립과 동시에 서비스 출시가 이뤄지기 때문에 향후 서비스간의 상호호환성과 이식성, 보안 등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으며 특히 주요 모바일 클라우드 업체들이 자사 플랫폼만을 고집해 시장지배적인 사업자로의 플랫폼 종속 문제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전문가들은 가장 큰 문제점으로 플랫폼간 상호호환성이 되지 않는 점을 꼽습니다. 개발자가 특정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면 다른 모바일 클라우드 플랫폼에서는 실행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되면 사용자들은 필요에 따라 사업자를 옮기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표준화의 필요성을 제기하는 근거도 바로 여기서 출발합니다.


또다른 문제로는 데이터 이동성이 지적됩니다. 모바일 클라우드 플랫폼이 각각 다른 형태로 데이터를 저장, 관리하기 때문에 자칫 소비자들의 플랫폼 선택권을 제한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앞서 언급한 플랫폼 종속은 곧 개인 데이터의 종속을 의미합니다. 개인 데이터와 플랫폼의 호환은 공통 API를 통해 일정정도 해결될 수 있으며 모바일 클라우드 서비스가 보편호될수록 표준화에 대한 요구는 더욱 커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습니다.


기존 클라우드 서비스가 단말 독립적으로 이뤄지지 못하는 것은 모바일 클라우드 시장 확대의 걸림돌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현재 대부분의 클라우드 서비스는 PC에 국한돼 제공되고 있고 모바일 단말기를 지원하는 경우 특정 단말에 한정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기존 클라우드 서비스를 모바일로 제공하려면 각각 별도로 개발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향후 모바일 클라우드 시대가 되면 다양한 단말 기기에서 공통으로 서비스해야 할 수요가 커질 것이며 이를 위해 단말기 독립적인 서비스가 필수적이라고 말합니다. 웹 표준을 준수하고 모바일 웹 표준과 유비쿼터스 웹 표준 등 다양한 표준화 작업의 연계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통신ㆍ미디어 분야 적극 대응해야…시장조사업체에 따르면 2015년경에는 다중통신, 저전력기술, 3D 화면, 오감인식 등의 기능을 지원하는 모바일 기기가 출시되고 웹 운영체제와 단말기간 협업, 맞춤형 상황인지 등이 가능한 새로운 모바일 소프트웨어도 선보일 것으로 전망됩니다. 여러 모바일 서비스를 통합해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는 매시업 방식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모바일 클라우드야 말로 우리나라에게도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아직 모바일 클라우드의 역사가 길지 않고 미국을 제외하면 시장 자체가 열리지 않은 상태라서 장기적인 성장 가능성도 크다는 것입니다. 특히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모바일 분야와 IPTV와 같은 미디어 분야, 유비쿼터스 분야, 의료영상 분야 등 도메인별로 표준화를 추진해 국내 기술 기반의 클라우드 컴퓨팅 표준화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충고합니다.


박상훈기자 nanugi@


자료제공=정보통신산업진흥원


<출처> 디지털타임스, 2010-04-08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