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선인터넷 정액제 가입자 1천800만명..콘텐츠시장 3조원 방통위, 무선인터넷 활성화 계획 발표



오는 2013년까지 보급될 스마트폰이 현재 50만대에서 400만대로 늘어나고 무선인터넷 정액제 가입자 비율도 10%에서 40%로 크게 증가하게 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3월 `모바일인터넷 활성화 계획' 발표 이후 달라진 시장 상황과 정책을 개선, 무선인터넷 산업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는 내용의 제2차 `무선인터넷 활성화 추진계획'을 30일 발표했다.

방통위는 `광대역 양방향 무선인터넷 글로벌 선도'라는 청사진을 제시하면서 2013년까지 무선인터넷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집중 육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무선인터넷 요금인하, 스마트폰 보급 확산 등 5대 핵심과제를 정했다.

먼저 스마트폰의 보급비율을 5%(햅틱폰 50만대 포함)에서 20%로 늘린다는 계획을 세웠다. 현재 스마트폰 이용자가 50만명인 것을 감안하면 2013년에는 400만명으로 늘어나게 되는 셈이다.

방통위는 특히 유선처럼 인터넷 직접 접속이 가능하도록 와이브로, 무선랜(WiFi) 등 관련 모듈이 탑재돼 무선인터넷이 가능한 단말기를 확산시키고 단말기와 콘텐츠 간 호환성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국내 유선 초고속인터넷 서비스가 활성화돼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으나 무선인터넷은 요금에 대한 이용자 신뢰 상실 및 핵심 콘텐츠 부재 등으로 미흡한 상태"라며 "이로 인해 단말기 출시도 늦어지고 콘텐츠 투자도 떨어지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방통위는 이와 함께 무선인터넷 정액 가입자도 현재 450만명(10%)에서 4년 뒤에 1천800만명(40%)으로 늘리고 무선콘텐츠 시장도 1조원에서 3조원 규모로 확대키로 하는 목표를 설정했다.

이에 따라 최근 발표한 무선인터넷 데이터통화료 인하와 함께 그동안 이통사의 네트워크 측면에서만 논의되던 무선망 개방도 이용자들의 실질적 불편을 해소하고 관련 서비스를 활성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확대된다.

방통위는 휴대전화 이용자가 음원, 게임, 동영상 등 휴대전화용 파일을 데이터케이블(PC-Sync)을 통해 PC에서 휴대전화로 전송시켜 자유롭게 콘텐츠를 이용(Side loading)하도록 할 계획이다.

그동안 휴대전화용 콘텐츠를 사용하려면 이통사의 무선인터넷을 거쳐 데이터통화료를 내고 휴대전화에 다운로드 받아야만 사용할 수 있었다.

이런 사이드 로딩이 가능해지면 콘텐츠사업자(CP)들은 휴대전화용 콘텐츠를 이통사에 종속 받지 않고 판매할 수 있고 이용자들은 휴대전화용 콘텐츠를 무선인터넷 요금을 내지 않고 다운받을 수 있어 데이터통화료에 대한 불안감을 덜 수 있다.

허성욱 방통위 인터넷정책과장은 "이통사는 무선인터넷 콘텐츠의 유통시장이 완전 개방되면 콘텐츠 유통 및 판매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데이터 통화료를 지속적으로 인하하거나 정액요금제를 확대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방통위는 또 이통사들의 독점적이고 폐쇄적인 사업구조를 풀고 앞으로 유선통신사업자나 포탈, 개인 등도 휴대전화 번호나 집전화 번호 등을 이용해 개인 홈피나 블로그 등에 직접 접속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용자들은 복잡한 단계를 거치지 않고 개인 전화번호만으로 무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무선인터넷 수요창출을 위해선 와이브로 등을 활용한 유.무선 통합영상회의 시스템을 비롯한 전자회의와 원격진료, 그린시티 등 공공수요를 발굴해나갈 계획이다.

이런 방안의 일환으로 지역 전화번호를 이용해 광역 지자체 홈페이지에 쉽게 접속할 수 있는 방안도 강구 중이다.

형태근 방통위 상임위원은 "이통사들의 무선인터넷 매출 비중을 3년 내에 50% 이상으로 끌어올릴 대책 없으면 통신강국이라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시장에 기반한 정책으로 통신정책 전반의 궤를 수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출처>연합뉴스, 2009년 09월 30일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