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니빔’으로 개인용 프로젝터 시장 잡는다

LG전자(066570, 대표 南鏞, http://www.lge.co.kr/)가 28일 초소형, 초경량 프로젝터 ‘LG미니빔(모델명: HS200G )’을 출시, 개인용 프로젝터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 제품은 가로와 세로 길이가 각각 18.3센티미터와 12.2센티미터에 불과해 손바닥에 올릴 수 있는 크기로 무게도 800g으로 휴대와 설치가 간편하다. 소음도 사용자가 거의 느끼지 못하는 수준인23데시벨(dB)로 낮췄다.

저전력 친환경 소재인 LED (발광다이오드) 광원의 램프를 채용했다.



LED램프는 수명이 약 30,000시간에 달해 하루 4시간 사용할 경우 20년간 사용 가능하며 예열 없이도 TV와 같이 전원을 켜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동급 최고인 200 안시루멘(ANSI-Lumens)과 2,000대 1 명암비를 구현, 밝기와 색감이 우수하다.

또한, USB포트를 통해 외장하드나 USB 메모리 같은 저장매체를 프로젝터에 꽂아 다양한 파일 형식의 영화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고 전문가급 화질 설정도 가능해 모바일 엔터테인먼트 기기로 손색이 없다. HDMI(고화질 멀티미디어 인터페이스) 단자를 갖춰 블루레이 플레이어, DVD 플레이어와 게임기 등을 연결 영화와 게임을 대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

40인치의 화면에서 투사거리가 동급 최단인 1.1m에 불과하여 15인치부터 최대 120인치까지 확장이 가능하며,FM 무선송신기술을 채택해 주변의 무선 홈시어터, 오디오 등을 통해 실감나는 입체음향을 감상할 수도 있다.

이 제품은 소규모 회의나 강의, 게임, 매장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프로젝터 하단에는 사진촬영에 사용하는 삼각대를 장착할 수 있는 홈을 채용해 장소에 관계없이 쉽고 안정된 설치가 가능하다. 주 고객층인 20~30대의 취향에 맞춰 블루, 오렌지, 화이트의 세가지 색상을 선보이며 가격은 82만원.



프로젝터는 기업체와 학교에 공급하는 B2B 시장이 전체의 90%가까이 차지한다. 그러나 최근 개인용 영상엔터테인먼트 기기 시장의 성장과 함께 휴대용 미니 프로젝터 시장도 함께 급성장하고 있다. 국내 프로젝터 시장은 현재 년 13만5천대수준으로 보고 있으며, 이중 500안시 미만의 미니 프로젝터는 2008년 1%에 불과했으나 2010에는 10%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 HE마케팅팀장 이우경 상무는 “최근 초경량 미니 프로젝터에 대한 수요가 증대하고 있다”며, “이번에 출시하는 미니빔을 필두로 이 시장 공략을 본격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모니터포유, 2009년 09월 28일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