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비브릿지 탑재… 터치ㆍ소리ㆍ움직임으로 소통


미래의 울트라북은 사람의 말을 알아듣고 앱스토어에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을 수 있게 된다.


인텔이 울트라북 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3억달러 규모의 '울트라북 펀드'를 조성해 집약적으로 관련 기술을 개발, 태블릿PC나 스마트폰이 따라올 수 없는 확실한 입지를 확보한다는 목표다.


울트라북이란 인텔이 지난해 새로 만든 노트북 카테고리로, 인텔 프로세서로 구성된 플랫폼을 탑재하고 두께가 18mm 이하인 제품을 말한다.

◆ 봄부터 아이비브릿지 탑재…다양한 센서 적용


인텔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10일부터(현지시각)열리고 있는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 2012)'에서 울트라북의 진화 방향을 발표했다.


울트라북에 가장 먼저 적용될 새 기술은 '3세대 코어 프로세서(코드명 아이비브릿지)'다. 현재 울트라북 제품들에는 2세대 코어 프로세서(코드명 샌디브릿지)'다. 인텔은 올 봄부터 아이비브릿지를 탑재한 울트라북이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샌디브릿지 제품에 비해 전력효율과 성능이 개선된다.


인텔은 다양한 센서를 울트라북에 적용할 계획이다. 먼저 '터치' 기술을 울트라북에 추가함으로써 태블릿과 노트북의 장점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제품들이 속속 개발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인텔은 CES 2012에 터치스크린이 장착된 하이브리드 울트라북을 전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또 사람의 말을 알아듣는 울트라북 개발을 위한 연구도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목소리 인식 솔루션 업체인 '뉘앙스'와 제휴했다. 말로 울트라북에 명령해 동영상 재생, 이메일 및 메시지 체크, 앱 실행 등을 할 수 있게 된다는 게 인텔의 설명이다.


그 외 인텔은 동작 인식 기술도 울트라북에 적용할 방침이다. 인텔에 따르면 터치, 음성, 동작 인식 기술은 올해부터 적용되기 시작한다. 이르면 올해 하반기 일부 울트라북 제품이 이 기능들을 탑재해 출시될 예정이다.


인텔 PC 클라이언트 그룹의 물리 에덴 부사장은 이번 CES에서 열린 인텔 프레스 컨퍼런스에서 "목소리 인식을 통해 사용자들은 울트라북을 더 빠르고 쉽게 제어할 수 있을 것"이라며 "키보드와 마우스를 넘어 사람과 더 깊이 상호작용하는 직관적인 울트라북을 제공하기 위해 연구 중"이라고 강조했다.

◆ 노트북용 '앱스토어' 활용 극대화


인텔은 '애플리케이션 생태계'를 울트라북에 적용함으로써 차별력을 더할 방침이다. 자사 앱스토어인 '앱업센터'를 이용해 울트라북 애플리케이션 생태계를 활성화 한다는 전략이다.


폴 오텔리니 인텔 CEO는 CES 2011에서 열린 기조연설 세션에서 인텔의 앱스토어인 앱업센터용 앱 '엠고'앱을 소개하며 울트라북 앱 생태계 전략을 강조했다. 엠고는 고화질 동영상 콘텐츠를 제공하는 앱으로 올 봄에 앱업센터에 등록될 예정이다.


또 협력사인 뉘앙스의 목소리 인식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를 인텔의 앱업센터를 통해 개발자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텔리니 CEO는 "울트라북은 보안이 뛰어나고 성능과 휴대성의 균형에 대한 논란도 제거할 것"이라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울트라북 생태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inew24,2012년 01월 12일

▣ 인텔, 울트라북 발전 방향 제시

몰리 에덴 인텔 부사장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막한 소비자가전쇼(CES2012)에서 울트라북의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인텔은 울트라북에 3세대 코어 아이비브릿지를 적용하고 음성인식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 [중앙포토]

2012년은 인텔 울트라북 진화의 해가 될 전망이다. 인텔은 10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막한 소비자가전쇼(CES)에서 울트라북의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인텔은 이날 차세대 프로세서 ‘아이비브릿지’를 탑재한 울트라북 시제품을 선보였다. 아이비브릿지 프로세서는 칩 성능, 그래픽 처리속도를 개선했다. 썬더볼트 인터페이스를 기본 지원한다. 업계는 “4~5월 아이비브릿지 프로세서가 출시되며, 양산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몰리 에덴 인텔 부사장은 “올해 봄부터 3세대 코어인 아이비브릿지를 적용한 울트라북을 출시할 계획”이라며 “지금과 같이 2세대 코어 샌디브릿지 프로세서를 탑재한 제품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발표했다. 또 “올해 각 PC제조사에서 75개가 넘는 울트라북을 새로 선보이며 15인치형 제품까지 등장하게 된다”고 말했다.


울트라북 조작방식도 진화한다. 인텔은 음성인식기능과 터치스크린을 울트라북에 적용할 계획이다. 에덴 부사장은 “사용자들이 목소리로 울트라북을 더 빠르고 쉽게 제어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사용자가 키보드, 마우스보다 더 직관적으로 상호작용하는 울트라북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인텔은 이날 “음성인식기능 적용을 위해 목소리 인식 솔루션업체 뉘앙스와 제휴했다”고 발표했다. 울트라북에서 목소리로 앱 실행, 이메일 확인 등 기본적인 조작을 지원할 방침이다. 인텔은 터치스크린을 적용한 울트라북 시제품 ‘니키스키(Nikiski)’도 공개했다. 이 제품은 키보드 아래쪽 절반이 투명한 재질이다. 덮개를 닫은 상태에서도 투명 창으로 스크린을 터치할 수 있다.


특히 이때의 조작 인터페이스가 윈도8의 메트로 스타일과 유사한 점이 특징이다. 외신들은 이 부분을 들어 “올해 윈도8을 적용한 울트라북 출시가 기대된다”고 평했다. 에덴 부사장은 “터치기술은 울트라북의 향후 디자인 혁신을 유도할 것”이라며 “지금의 노트북 타입에서 하이브리드로, 또 다른 디자인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텔은 터치스크린을 적용한 울트라북 시제품 ‘니키스키(Nikiski)’도 공개했다.

니키스키는 키보드 아래쪽 절반이 투명한 재질로 덮개를 닫은 상태에서도 투명 창으로 스크린을 터치할 수 있다.


■ MS "2월 윈도OS에 키넥트 적용"


마이크로소프트(MS) 키넥트를 윈도 운영체제(OS)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스티브 발머 MS 최고경영자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막한 소비자가전쇼(CES)에서 “2월1일부터 윈도 OS에서 키넥트 컨트롤러로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된다”고 발표했다.


키넥트는 MS 콘솔게임기 ‘X박스 360’용 동작인식 컨트롤러다. 닌텐토 동작인식게임기 위(Wii)와 함께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발머 최고경영자는 이날 “키넥트는 지금까지 전세계 1800만개가 팔려 나갔다”고 했다.


MS는 CES2012에서 아동용 TV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 키넥트 게임 데모판을 공개했다. PC에 연결된 키넥트로 게임을 즐기고, 함께 공개된 동영상에 그림을 그리는 등 콘텐트와 상호작용할 수 있다.


MS는 키넥트를 PC 외에도 다양한 가전제품 컨트롤러로 활용할 계획이다. 2011년 11월에는 “MS가 TV 리모콘을 키넥트로 대체하는 기술을 개발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도 이번 CES에서 동작, 음성을 통해 TV를 조정하는 기술을 선보였다. 애플도 음성인식기능 시리(Siri)를 애플TV에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산 두브라박 미국가전협회 연구책임자는 “2012년은 인터페이스의 해가 될 것”이라며 “TV에 음성, 동작인식기능이 탑재되면서 리모콘의 역할이 줄어들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티브 발머 MS 최고경영자(오른쪽)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개막한 소비자가전쇼(CES2012)에서

“2월1일부터 윈도 OS에서 키넥트 컨트롤러로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된다”고 발표했다.



■ 리눅스 클라우드, iOS서도 쓴다


우분투 리눅스 클라우드를 아이폰에서도 쓸 수 있게 됐다. 우분투 리눅스 개발업체 캐노니컬이 만든 클라우드 앱 ‘우분투 원 파일’ 아이폰 앱이 출시됐다. 우분투 클라우드는 드롭박스, 애플 아이클라우드를 절충한 파일 저장 서비스다.


우분투 클라우드는 사진, 동영상, 음악, 문서 등 다양한 파일 형식을 지원한다. 구글 안드로이드용 앱은 2011년에 이미 출시된 상태다. 또, 웹앱이 나와 있어 리눅스, 윈도 운영체제(OS)에서도 파일을 공유할 수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에 연동해 친구들과 파일을 공유하거나 협업할 수도 있다. 특히 우분투 원 파일 앱은 아이폰으로 촬영한 사진을 클라우드에 자동으로 업로드 해준다.


클라우드 서비스는 무료로 운영된다. 우분투 원 파일 앱도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고, 기본 5GB 저장공간을 제공한다. 월 2.99달러를 내면 20GB를 추가로 이용할 수 있다. 3.99달러 상품은 음악스트리밍 기능이 제공된다.

우분투 리눅스 클라우드 아이폰 앱 ‘우분투 원 파일’이 출시됐다.

리눅스 기반이지만 윈도 운영체제(OS), 구글 안드로이드 OS 등 다양한 플랫폼을 지원한다.



<출처>중앙일보, 2012년 1월 11일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리 2012.01.11 2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이라 담아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