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으로부터 약 46억 년 전, 가스와 먼지로 이루어진 성간운이 수축을 시작하여 회전하면서부터 차츰 납작해졌습니다.
마침내 성간운이 원반 모양으로 되고 그 중심에 ‘원시 태양’이 태어났습니다. 이때 생긴 가스 원반을 ‘원시 태양계 원반’이라고 합니다.


그 가스 원반 속에서는 먼지가 모여 ‘미행성’이라는 무수한 천체들이 탄생하였습니다. 이어 미행성들은 충돌·합체를 되풀이하여 차츰 크기가 큰 ‘원시 행성’이 형성되었습니다. 가스 원반의 탄생 이후 약 1000만 내지 1억 년 정도의 기간에 행성이 만들어져 현재와 같은 태양계의 모습이 거의 완성되기에 이릅니다.


여기까지의 시나리오를 태양계 형성의 ‘표준 모델’이라고 합니다.
표준 모델은 현재 많은 연구자들이 지지하고 있는 시나리오입니다. 그 후 행성들은 독자적인 진화를 거쳐 현재에 이르게 됩니다.


한편, 행성이 완성되자 그때까지 중력 수축에 의하여 빛나고 있던 태양의 중심에서는 수소가 타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이후 현재까지 계속 타고 있으며, 앞으로도 약 64억 년 동안 계속될 것으로 계산되고 있습니다.
중심 부근의 수소가 다 타고 나면 가장자리 부근에서만 수소가 타게 됩니다. 그리고 중력에 대항하는 압력이 약해져 급격한 수축이 시작됩니다. 이 영향으로 태양은 맹렬히 밝아지고 팽창을 시작하게 됩니다. 적색 거성의 단계에 진입하는 것입니다.
적색 거성의 단계는 약 13억 년 동안 계속되고, 그 사이에 태양은 현재의 수 천 배나 되는 밝기가 될 것으로 계산되고 있습니다. 목성이나 토성 근처의 온도도 상승하여 목성의 얼음 위성이나 토성의 고리는 증발하고 말 것입니다.


한편, 태양의 표층부에서는 가스가 방출되고 태양은 절반 가까이로 질량이 줄어들게 됩니다. 따라서 태양의 중력이 약해지므로 행성은 태양에서 멀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구도 마찬가지입니다.

지금으로부터 약 77억 년 후에 이르러 적색 거성이 된 태양은 현재의 지구 궤도 근처에까지 부풀어 오를 것으로 계산됩니다. 이때 태양은 현재보다 반지름으로 따지자면 약 200배나 크고 부피로는 약 800만 배나 커진다고 합니다.
하지만 태양이 현재의 지구 궤도에까지 부풀더라도 지구는 살아남을 가능성이 크다고 합니다. 왜냐하면 앞서 언급하였듯이 태양의 중력이 약해지는 이유로 지구는 태양으로부터 멀어질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태양은 팽창하여 중력이 약해지는 표층부에서 대량의 가스를 방출하게 됩니다. 그리고 중심 쪽의 불이 꺼진 영역에서는 이제 헬륨에 불이 붙고 1억 년 동안 평온한 시기를 보냅니다.


마침내 78억 년 후에 이르러서는 백색 왜성이 됩니다. 그리고 백색 왜성의 단계를 지나면 태양은 조용히 별의 일생을 마칩니다. 이에 따라 태양계의 행성을 비롯하여 모든 것은 얼어붙을 것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출처> (주)뉴턴코리아, 2005-10-01 10:43:16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