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성 기원과 진화 연구, 획기적인 전환점




영화 '스타워즈' 주인공 루크 스카이워커(Luke Skywalker)의 고향 행성인 타투인(Tatooine)에서 2개의 태양이 동시에 지는 광경이 나온다. 그런데 허구가 아니었다. 실제 2개의 태양이 보이는 외계 행성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발견돼 세계 천문학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천문학계는 2개의 별로 이뤄진 쌍성에서도 홑별(single star)에서와 같이 행성이 생성되고 살아남을 수 있음을 밝히는 중요한 관측적 증거를 제시하고 있어 행성의 기원과 진화 연구에 획기적인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원장 박석재)은 두 개의 별로 이루어진 쌍성 주위를 공전하는 외계행성계를 최초로 발견, 관련 성과를 천문학분야에서 가장 저명한 미국 천문학회지(Astronomical Journal) 2월판에 게재했다고 5일 밝혔다.

이재우·김승리 천문연 광학적외선천문연구부 박사와김천휘 충북대학교 교수 등 국내·외 학자 7명으로 이뤄진 연구팀은 외계행성 찾기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두 별로 이뤄진 쌍성 주위에서 생성된 후 격렬한 진화과정 속에서도 살아남은 2개의 외계 행성을 세계 최초로 발견하는 쾌거를 이뤘다.

현대 천문학의 주요한 이슈 중의 하나인 외계행성은 전 세계적으로 다양한 탐색방법에 의해 약 330개가 발견됐다. 식쌍성의 극심시각 분석방법으로 쌍성 주위를 궤도 운동하는 천체의 광시간 효과를 계산해 외계행성을 발견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었지만, 이 방법에 의해 식쌍성 주위를 공전하는 외계행성을 발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_1C|SUOGRKJUYUZRTQRLXBNHXCPZNNEOEB.|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이번에 발견한 2개의 외계행성은 처녀자리 방향으로 약 590광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식쌍성에 속한 외계행성계로, 9.1년과 15.8년의 주기로 쌍성계의 질량중심 주위를 공전하고 있다. 또한 행성들의 질량은 각각 목성의 8.5배와 19.2배이고, 표면온도는 각각 -3도와 -43도로 추정된다.

연구팀은 천문연에서 운영하는 소백산천문대 61cm 망원경과 충북대학교 천문우주학과의 35cm 망원경을 이용해 2000년부터 2008년까지 약 9년여 간의 영상관측을 분석해 외계 행성을 발견하는 개가를 올렸다.

천문연 관계자는 "이번 발견은 앞으로 천문연에서 지구형 외계행성을 찾기 위해 건설 예정인 2미터급 탐색전용 망원경 등을 활용해 연구하게 될 수많은 후속과제를 도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출처> 대덕넷, 2009년 02월 05일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