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땀 빼면 탈진.피부질환 우려 15분이내땐 심장병.고혈압에 효과

▒ 뜨끈한 물에 몸을 맡겨 스트레스를 날려 버리거나, 사우나나 찜질방에서 땀을 ‘쫘악’ 빼는 즐거움을 맛보기에 안성맞춤인 계절이다. 전문가들은 목욕으로 ‘회복의 진정한 의미’를 찾으려면 다음의 충고에 귀기울이라고 조언한다.


온탕, 사우나, 찜질방은 ‘온열치료’


온탕·사우나·찜질방은 체내의 온도를 강제로 끌어올려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고 혈관을 확장시켜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하며 땀을 배출시켜 노폐물을 땀과 함께 내보내는 것이다. 최근에는 사우나, 찜질방 안에 황토와 옥, 숯 등의 재료를 사용해 원적외선을 쪼이기도 한다. 원적외선은 태양광선의 스펙트럼 가운데 파장이 길어 피부 깊숙이 열을 전달할 수 있는 특성을 이용해 효과적으로 온열치료를 도와주는 장점이 있다.

지나쳐 좋은 건 없다


장시간 고온에 있으면서 많은 땀을 내면 일단 과도한 혈관확장으로 심장에 큰 부담이 되고 혈압이 상승할 수 있다. 밀폐된 공간과 고온의 환경에서 산소부족으로 혈액 속의 산소농도가 낮아져서 빈 호흡, 호흡곤란이 일어날 수도 있다.


또 찜질이나 사우나로 흘린 땀 속에는 우리 몸에 필요한 수분과 필수 미네랄이 함께 포함돼 있는 만큼 땀을 지나치게 많이 흘릴 경우 탈진상태에 이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또 모세혈관의 확장에 의한 안면홍조증이 심해질 수 있고, 피부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온도변화에 의해 몸에 붉은 반점이 생기거나 가려움증을 겪을 수도 있다.

약(藥)이 되는 목욕, 사우나


세계적 권위의 심장 의학 전문지 ‘순환(Circulation)’에 따르면 적당한 사우나는 심장병 환자에게 ‘약’이 된다. 15분 이내에 사우나를 마치고 전신 타올로 몸을 감싸 더워진 체온을 오래 유지하는 게 ‘약’이 되는 사우나 방법이다.


당뇨병 환자는 사우나를 할 때 섭씨 60~70도의 편안하고 적당한 온도와 20분 정도의 적정 시간을 꼭 지켜야 한다. 사우나 중간에 수분 섭취를 충분히 해주는 것이 좋다.


고혈압 환자는 섭씨 80도를 넘지 않는 온도에서 15분 이내에 사우나를 하는 것이 좋다. 사우나나 찜질방에 들어갈 때엔 머리를 감기 전, 즉 머리에 수분이 없는 상태로 들어가고, 젖은 수건보다는 마른 수건으로 머리를 감싸는 것이 얼굴과 머리카락을 효과적으로 보호할 수 있다.

※ 도움말 = 선우성 울산대의대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송근정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신현대 경희의료원 한방재활의학과 교수, 강승희 리더스피부과원장


<출처> AM7, December 29, 2007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로愛레몬 2007.12.31 05: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이라 담아갑니다.*^^*

  2. timet 2009.02.25 1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이라 담아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