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도의 전원 연결 없이 태양광만으로 충전이 가능한 에너지폰 시대 오픈

- 태양 충전, 에너지폰 시대 `개막`…삼성-LG 잇따라 공개

·삼성전자와 LG전자,오는 14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09(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09)에서

햇빛으로 충전이 가능한 휴대폰「블루어스」와「에코 프랜들리」을 잇따라 공개


삼성전자의「블루어스」(Blue Earth)

-휴대폰 뒷면에 장착된 태양광 패널에 직접 햇빛을 쏘이기만 하면 언제, 어디서나 휴대폰을 충전

-자연에너지를 활용하는 친환경 휴대폰답게 소재, 생산과정, UI, 패키지 등도철저히 친환경 컨셉트에 촛점

·실제「블루어스」의 외관 케이스는 플라스틱 생수통을 재활용한 PCM(Post Consumer Material) 소재로 제작

·PCM 소재를 활용해 케이스를 제작할 경우 자원절감 효과와 함께 휴대폰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 감소

·또한 휴대폰 제작 과정에서 인체와 환경에 해로운 브롬계 난연제, 베릴륨, 프탈레이트 등의 유해 물질을 사용하지

않았고 휴대폰 패키지도 재생 용지로 작고 가볍게 제작해 친환경적 요소를 극대화

· 이 밖에 UI도 한번 클릭만으로 휴대폰 밝기를 절약모드로 변경하는「에코모드」,내장된 만보기로 걸음수를 측정해

차량 이용시보다 이산화탄소를 얼마나 절감했는지 알려 주는「에코 워크」등도 탑재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블루어스」폰 공개와 함께 삼성 휴대폰의 친환경 캠페인인

「더 블루 어스 드림(The Blue Earth Dream)」을 선포하며 앞으로 그린 휴대폰 시대를 주도하겠다는 의지 표명

LG전자의「에코 프렌들리」(ECO Friendly)

-MWC 2009 전시회에서 별도의「에코 프렌들리 존」(ECO Friendly Zone)을 만들어

태양광을 이용해 충전 가능한 휴대폰 등 다양한 친환경 제품을 공개할 예정

-공개하는「에코 프렌들리」(ECO Friendly)는 올해 안에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는 휴대폰으로

배터리 커버에 태양전지를 장착해 충전이 어려운 곳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고,

10분 충전하면 3분간 통화가 가능

-또한, 자원 낭비와 VOC(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 감소를 위해 올해 안에 출시되는 모든 제품의 케이스에

「그린 패키지」(Green package)를 적용한다는 방침

·「그린패키지」는 겉면의 비닐 코팅을 하지 않아 재활용이 용이하며,포장 박스 크기를 줄여

불필요하게 낭비되는 자원도 절약할 수 있음

-여기에, 콩기름 잉크(Soy Ink)와 재생용지(recycled paper)로 제작한「친환경 사용설명서」도 적용할 예정

·콩기름 잉크를 사용하면 유성잉크 사용시 발생하는 인체에 유해한 알러지 유발물질인

VOC(휘발성유기화합물) 배출을 감소할 수 있는 효과

-이 외에 대기전력 및 소비효율을 높인 고효율 휴대폰 충전기 개발, 바이오 플라스틱,
재활용 플라스틱 등

친환경 소재 적용 휴대폰개발로 자원 및 에너지 절약, CO2배출 감소를 추진할 계획

-"업계 트렌드를 리드하는 첨단 기능/디자인 외에 친환경 소재를 활용한 제품 개발을 통해

Feature, 디자인, ECO 등 휴대폰 전 분야에서 경쟁사와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계획" (LG전자)





삼성전자 에너지폰「블루어스」

LG전자 에너지폰「에코 프랜들리」



<출처> 매일경제, 2009.02.13 外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