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선, 오메가-3 오일, 과일, 야채섭취가 기억력장애 위험율을 저하


생선, 오메가-3, 과일, 야채를 충분히 섭취할 경우 치매와 알츠하이머 질환의 위험율을 저하시킬 수 있는 반면, 오메가-6가 풍부한 기름을 섭취하면 기억력 장애를 유발할 가능성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연구자들은 연구초기 치매에 걸리지 않은 65세 이상의 노인 남녀 8,085명을 대상으로 식이섭취를 조사하였다. 4년간의 추적조사 후에 183명은 알츠하이머 질환으로 발전했고 98명은 또 다른 형태의 치매로 진행했다.


이 연구는 정기적으로 오메가-3(카놀라유, 아마씨유, 호두유 등)가 풍부한 오일을 섭취한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60%까지 치매의 위험율이 감소하고, 과일과 야채를 매일 섭취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30%까지 위험율이 감소함을 발견했다.


또한 적어도 일주일에 한번 생선을 섭취하는 사람들은 알츠하이머 위험율이 35%, 그리고 치매는 40% 감소함을 발견했다. 그러나 단지 이 수치는 이들이 알츠하이머의 위험율을 증가시키는 유전자인 apolipoprotein E4이나 ApoE4를 지니지 않은 경우에만 해당된다.


이 연구의 저자이자 프랑스 보르도 지방에 위치한 INSERM(프랑스 국립 건강의학 연구소)에 근무하는 Pascale Barberger-Gateau박사는 “ApoE4유전자를 지니지 않은 대부분의 사람에게 이 결과는 공중보건의 측면에서 상당한 의의를 가진다. 그러나 영양권장량으로 활용하기 전에 적정량과 방어적 영양소의 조합을 확실히 하기 위한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추가로 이 연구는 ApoE4유전자를 지니지 않으면서 오메가-3나 생선을 섭취하지 않고, 오메가-6가 풍부한 오일을 정기적으로 섭취하는 불균형적인 식이섭취를 하는 사람들은 해바라기씨나 포도씨유 같은 오메가-6가 풍부한 식이를 섭취하지 않는 사람들에 비해 치매의 발생 가능성이 2배 높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연구는 그러나 옥수수유나 땅콩유, 돼지기름, 육류나 와인의 섭취와 치매발생위험율과의 상관관계는 발견하지 못했다.


비록 우리가 치매나 알츠하이머 질환의 위험율 저하와 식이 섭취 경향과의 상관관계를 규명했으나 이러한 예방음식에 포함된 영양소의 작용기전을 좀더 잘 이해하기 위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Barberger-Gateau박사는 말했다. 이 연구는 미국 신경학회지인 <Neurology??> 2007년 11월 13일 이슈로 발표되었고 프랑스 국립연구소에 의해 지원되었다.


생선 또는 오메가-3의 치매와 알츠하이머에 대한 상관관계는 이미 여러 연구들을 통해 밝혀진 바 있다.
2006년 Jean Mayer USDA Human Nutrition Research Center on Aging에서 진행된 연구에서는 한 주에 기름기가 많은 생선(oily fish)을 평균 3회 분량 섭취하는 사람들 즉, 혈중 DHA 농도로서 하루 180밀리그램과 동등한 양의 생선을 섭취하는 경우 알츠하이머병 (Alzheimer`s disease)을 포함한 모든 종류의 치매에 대하여 발생 위험성이 상당 수준 낮아진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


또 같은해 미국의 학술지 `신경학보(Archives of Neurology)`, 10월호(63권, 10호, 1402-1408)에는 오메가-3 지방산(omega-3 fatty acid)이 알츠하이머병(Alzheimer`s disease)의 진행을 지연시킬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스웨덴의 임상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이러한 연구 결과들을 토대로 한 이들의 구체적인 작용 기전이나 적정 용량 등의 결정은 임상적인 응용을 가능하게 할 것이며 나아가 이러한 질환을 예방하는 데 기여할 것이다.

<출처> KISTI GTB, 2007-11-14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로愛레몬 2007.11.17 1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이라 담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