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껍질 가진 약물체로 암세포 죽인다

경희대 측은 치의학전문대학원 이상천 교수팀이 ‘미네랄화(Mineralization)’ 기술를 이용해 정밀하게 조립된 고분자 마이셀(micelle)을 인체에 투여하여 특정 암조직을 표적 공격하여 항암제를 방출하는 지능형 나노전달체 제조기술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화학분야의 권위지인 ‘케미컬 커뮤니케이션(Chemical Communications)'의 1월호 표지논문으로 선정되어 온라인에 게재되었다. 책자로는 21일 발간되며, 논문 제목은 ‘공간적 미네랄화 기술을 이용한 견고성 및 약물방출제어 특성을 갖는 나노전달체 제작(Spatially Mineralized Self-Aassembled Polymeric Nanocarriers with Enhanced Robustness and Controlled Drug-Releasing Property)’이다.


미네랄화 기술 이용해 나노껍질 만들어


지금까지 개발된 고분자 마이셀 전달체는 여러 단점이 있었다. 혈류 내부가 구조적으로 불안정성할 뿐만 아니라, 표적에 도달하기 전에 약물을 방출하기도 하고 세포 내부로 진입한 후에는 특성을 조절하기가 힘들었다.


이 교수팀은 미네랄화 기술을 이용하여 기존의 문제를 해결했다. ‘Core-shell-corona’ 형태의 고분자 마이셀에 칼슘 양이온과 포스페이트 음이온을 연속적으로 첨가해 주어, 마이셀의 중간 shell에 인산칼슘(CaP)으로 된 나노껍질(nanoshell)을 만든 것이다.



이 ‘나노껍질’은 마이셀의 견고성을 향상시켜 혈류 내에서 붕괴되지 않도록 한다. 또한 세포 내에서 인산칼슘이 녹으면 약물이 방출되도록 조절할 수 있다.


이 교수팀은 이를 이용해 유방암 세포를 효율적으로 공격하는 항암작용 나노전달체를 제작했다. 인체에 해가 없는 전달체라서 의미가 깊다. 체내 독성이 낮은 고분자 성분으로 만든 데다가, 체내에서 용해되는 나노껍질의 주성분 인산칼륨은 인체 골미네랄의 주성분이기 때문이다.


미네랄화 기술은 최근 뼈를 재생시키기 위한 지지체와 임플란트 표면에 사용되어 세포성장과 골접합을 촉진하는 기술로 각광받고 있다. 연구 책임자인 이상천 교수는 “고분자 나노입자를 이용해 견고한 나노전달체를 제작한 시도는 지금껏 없었다”며, “다양한 전달시스템에 응용 가능한 플랫폼 기술수준을 앞으로도 더욱 높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재 이 교수팀은 고분자, 세라믹 등 유무기 하이브리드 나노재료를 이용해 질병 진단·치료와 조직재생의 효율을 높이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출처> ScienceTimes, 2010년 01월 13일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렁설렁 2010.01.28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구 감니다
    컴퓨터 수리 무료 정보공유 관심있으심 찾아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