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


파스형태로 심장에 붙여 심장의 건강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신개념의 u-헬스기기가 개발됐다.


KAIST 전기및전자공학과 유회준 교수 연구팀은 가슴에 붙이는 심장건강상태 모니터링 장치인 `스마트 파스(사진)'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스마트 파스는 파스 안에 고성능 반도체 집적회로(헬스케어 칩)가 장착돼 있고 파스 표면에 25개의 전극을 형성하고 있어 다양한 형태로 전극을 사용할 수 있다. 또 심장의 수축ㆍ이완 능력과 심전도 신호를 동시에 검출해 휴대용 단말기기를 통해 무선으로 알려주며 원격으로 켜고 끌 수 있는 한편 데이터 통신도 가능하다.


이 기기의 핵심은 심혈관 저항 및 심전도 측정 집적회로를 내부에 장착해 표면에 전극을 형성시킨 4층 헝겊형 기판기술이다. 이를 구현하기 위해 유 교수팀은 직물 위에 전극 및 회로기판을 직접 인쇄할 수 있는 P-FCB 기술을 토대로 서로 다른 헝겊에 전극, 무선 안테나, 회로기판을 형성한 후 플렉시블 배터리와 함께 적층시켜 제작했다. 아울러 전극 제어부, 심전도 혈관 저항 측정부, 데이터 압축부, SRAM, 무선 송수신 장치 등을 초저전력으로 동작시킬 수 있는 특수 헬스케어 집적회로를 제작, 헝겊형 회로기판 위에 부착시켰다.


전극이 형성된 헝겊 면에는 접착제가 발라져 있어 일반 파스처럼 가슴에 부착해 사용할 수 있다. 완성품의 크기는 15cm× 15cm이며 두께는 가장 두꺼운 중앙부분이 1mm 정도다.


유회준 교수는 "헝겊 위에 직접 전극배열을 인쇄하고 건강관리 칩과 플렉시블 배터리를 부착해 편의성과 착용성을 크게 개선시켰다"면서 "간편하게 심전도와 심혈관의 변화를 동시에 측정할 수 있어 만성심부전 환자를 포함한 심혈관 질병자들이 사용하기에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지난 2일부터 10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국제반도체 회로 학술회의(ISSCC)'에서 발표됐다.


<출처> 디지털타임스, 2010-02-11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