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간단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가진 구조용 기기」필요가 개발 동기

긴급 상황에서 우리는 구조대원들이 메시지를 읽고 보내야 될 때 작은 모바일폰을 가지고 우물쭈물하면서 그들의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는 기대할 수 없다. 그래서 과학자들은 페이스북과 통신할 수 있는 프로토타입 재킷을 만들기로 결정했다.

충돌, 화재, 사고, 혼란과 같은 긴급 상황 속에서 작은 모바일폰 디스플레이를 통해서 통신하려고 시도하는 것은 소용이 없다. 그러나 재킷을 착용한다면 통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EU집행위원회의 프로젝트는 주요한 사건현장에서 구조활동을 하는 것처럼 극한 상황에서의 기술과 통신에 관한 것이다. SINTEF의 ICT 연구자들은 오랫동안 이 주제에 대하여 연구를 해오고 있다. 그리고 소셜 미디어를 위한 물리적 사용자 인터페이스(PUI, physical user interface)를 개발하는 이 아이디어는 일반적인 모바일폰이 혼란스런 비상상황에서 도움이 될 수 있을지를 관찰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되었다.

컴퓨터를 사용할 때 대부분 우리의 초점은 스크린에 고정되어 있으며 디스플레이를 통해서 통신하게 된다. 그러나 비상상황에서 구조 요원들이 메시지를 읽거나 보내야 될 필요가 있을 때 작은 모바일폰을 가지고 주저하는 동안 그들의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기대할 수 없을 것이다. 모든 것을 집중할 필요는 없고, 단지 두 손만이 필요한 것이다.

이와 유사하게 비상상황에 출동한 소방수는 어떤 특별한 것을 할 시간이 없기 때문에 그 또는 그녀는 재킷과 헬멧을 잡고 뛰면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구조요원들은 더 간단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가진 기기를 필요로 한다. 이것이 바로 재킷을 개발한 기본적인 아이디어”라고 SINTEF ICT의 Babak Farshchian 연구원이 말했다.

NTNU(Norwegian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의 컴퓨터 및 정보과학과의 학생 그룹은 페이스북과 통신할 수 있는 프로토타입 재킷을 만들기로 결정했으며, 지난 6개월 동안 연구를 수행하였다. 그들은 소셜 미디오를 가진 PUI를 만들기 위해서 아두이노(Arduino) 플랫폼을 사용하였다. 아두이노는 ICT에 통합된 물리적 프로토타입을 개발하는데 사용되는 인기 있는 시스템이다. 재킷에 지원되는 플랫폼은 블루투스를 통해서 일반적인 안드로이드 모바일폰과 통신하게 된다. 그래서 케이블이 필요없게 된다.

그들은 인기 있는 스포츠 용품점에서 XXL 사이즈의 단순한 줄무늬를 가진 재킷을 구매하였고, 안쪽 면과 바깥쪽 면 사이에 케이블과 센서를 넣었다. 그러고서 주머니에 배터리로 동작하는 회로를 넣었다. 이것은 센서와 마이크로폰을 제어하는 것이다. 모든 케이블과 전자제품들은 사용자들에게 보이지 않게 된다. 핸드폰 디스플레이 대신에 재킷 소매에 디스플레이가 꿰매어 부착되어 돌아가는 텍스트 라인이 보이게 된다. 또한 사용자들은 칼라에 넣어진 작은 진동기를 통해 만들어진 진동을 목에서 느끼게 된다. 이 진동은 메시지를 받았다는 것을 의미하며, 그 또는 그녀가 팔을 올려서 메시지를 읽고, 디스플레이를 볼 수 있게 된다.

구호 작업은 종종 대규모 그룹에 의해 진행된다. 이 그룹에는 다양한 전문가들과 구호 활동을 하는 동안 통신하고 효율적으로 그들의 행동을 조절해야 될 기관들이 포함된다. “소셜 미디어 기술을 사용함으로써 우리는 이러한 그룹들이 통신할 수 있게 해준다. 주문 제작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가진 이러한 재킷은 구호작업에서 요구되는 더 향상된 ICT를 사용하기 쉬우며, 사용하기에 실용적인 것으로 만들어준다”고 Farshchian은 말했다.

소셜 미디어에 더 쉽게 액세스하는 것은 시각과 청각에 장애를 가진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다. 왜냐하면 이러한 사람들이 스크린을 사용하는데 문제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메시지를 받아쓰고 듣게 하는 것은 사용자 친화적일 뿐만 아니라 그들의 요구에 적합한 것이다.

URL : http://www.alphagalileo.org/ViewItem.aspx?ItemId=124078&CultureCode=en 

<출처>미리안, 2012.09.24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