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신 프로그램 통해 감염여부 진단해야

네이버나 다음 등 포털 사이트의 계정정보를 탈취하는 악성코드가 발견돼 사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이스트소프트(대표 김장중)는 최근 호스트(Hosts) 파일을 변조하는 방식으로 주요 포털사이트의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가로채는 악성코드가 발견됐다고 13일 밝혔다.


이스트소프트 발표에 따르면 해당 악성코드는 사용자의 호스트 파일에서 네이버 로그인 관련 도메인을 변조해 악성코드에 감염된 사용자가 접속을 시도할 때 변경된 로그인창을 띄워주고 입력한 아이디와 패스워드 정보를 탈취한 후 미국 시카고에 위치한 특정 서버로 정보를 전송하고 있다.

특히 변경된 로그인창은 정상 로그인창과 차이를 느끼기 어려울 만큼 유사해 사용자들은 별다른 의심 없이 로그인 정보를 입력하게 돼 피해를 입을 수 있다.


다음과 네이트는 해당 악성코드에 감염될 경우 별도의 호스트 파일 변조 없이 일상적인 사이트 접속 후 사용자가 입력한 로그인 정보를 가져가는 형태를 취하고 있어 사용자들이 감염을 의심하기조차 어려운 실정이다.


알약개발부문 김준섭 부문장은 "일상적으로 포털 사이트에 접속하는 다수의 사용자가 피해를 입을 가능성이 있다"며 "포털 사이트를 이용자는 알약 검사를 통해 해당 악성코드 감염여부를 확인하고, 악성코드가 발견됐다면 패스워드를 모두 수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현재 알약에서는 해당 악성코드에 대해 'Trojan.Downloader.R0B0T'으로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다.

<출처> 아이뉴스24, 2012. 6. 13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