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노트북 PC의 변신은 무죄


컴퓨터월드는 최근 디자이너와 엔지니어들이 2015년 선보이게 될 꿈의 노트북의 기능과 외관에 대해 보도했다. 외관은 기존의 천편일률적인 디스플레이와 키보드의 구조에서 벗어나 다양한 변화를 시도했고 기능은 현재 거론되고 있는 기술들을 대폭 수용했다.


◈독일 디자이너 펠릭스 슈미트베르게르가 디자인한 컴페니언(Compenion)은 휴대폰 슬라이드 기능을 모방했다.



◈카노바(Canova)는 디스플레이와 키보드 양쪽에 터치스크린을 채용, 타이핑뿐 아니라 그리는 방식으로도 사용 가능하다. 옆으로 세웠을 때 전자책으로도 활용할 수도 있다.



◈시아푸(Siafu)는 미국 캘리포니아의 조나단 루카스의 작품으로 맹인들을 위한 PC다. 맹인들은 스크린을 볼 수 없기 때문에 자기화 액체를 사용 3D 형태로 만들어 만지거나 느낄 수 있게 한다는 계획이다.




◈승용차 안에서의 인터넷 카페를 실현시켜줄 카리오(Cario)는 휴대성이 뛰어나다. 영국의 안나 로페즈가 만든 이 노트북은 차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
운전 중의 위험성에 대응하여멈춘 상태에서만 사용 가능하다고 대답했다.



◈세르비아의 니콜라 케네제비츠(Nicola Zanetti)는 태양전지판이 달린 노트북을 디자인했다.



기능적인 면에서는 케이스 소재의 변화로 내구성이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6코어 이상의 프로세서를 사용하고 프로세스와 메인 메모리 사이의 데이터 통로 및 물리적 인터페이스인 프론트사이드버스(FSB)는 사라지는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예상됐다.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는 AM OLED의 채용, LED 백라이트 유닛 채용이 두드러지고 2TB 이상의 하드디스크가 보편화되고 SSD의 사용이 늘어날 것이라고 컴퓨터월드는 예상했다.


<출처> 전자신문, 2008/04/04外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현상으로 2008.04.07 19: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이라 담아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