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디오, 비주얼 제품의 최신 기기가 한 곳에 모이는「A&V Festival 2006」이

9월 21일부터 개막했다.요코하마의「파시피코 요코하마」에서 24일까지 개최된다.



▒ 이번 가을, 풀 HD化에 본격적인 조류를 만든 것은 안방극장용 프로젝터.
소니의「VPL-VW50」는 10월 20일부터 발매되는 최신 모델. 독자적인 반사형 액정패널

「SXRD」의 Full HD Panel 을 탑재하고 있다. 가격은 73만 5000엔.



▒ 빅터, D-ILA 영상 투사기의 최신 프로토 타입도 전시되고 있었다.
이미 Full HD해상도를 실현하고 있는 본 시리즈이지만, 콘트라스트비를 현행 기기의

2500 대 1에서 10000 대 1로 파워업했다.


▒ 오늘 발표된 파나소닉의「캐쥬얼 씨어터」첫 풀 HD모델「TH-AE1000」도 전시되었다.
「풀 하이비젼 헐리우드 화질」을 구가하여, 콘트라스트비는 업계 최고인 11000 대 1을

실현.
DVD 플레이어나 AV앰프 등도 일괄 컨트롤할 수 있는 학습 리모콘 등, 현행 기기의

특징은그대로 계승하고 있다. 가격은 오픈, 실세 예상가격은 45만 엔 전후.



▒ 파나소닉「DIGA」의 최신 Blu-ray 레코더도 등장했다.
회장에서는 DVD와 화질 비교 등 Blu-ray의 고화질 성능을 적극적으로 어필하고

있었다.



▒ 소니의 Blu-ray 코너에서는 Blu-ray 비디오 소프트도 맞추어 전시되었다.
또, Blu-ray 디스크용의 광학 픽업, 청자색 레이저 다이오드 등의 기술전시도 행해져,

Blu-ray 플레이어에도 적극적인 전개를 나타냈다.



▒ 그 자리에서 시청할 수 있는 헤드폰의 전시도 볼만한 곳의 하나.
파나소닉에서는 무선 환경 헤드폰의 프로토 타입이 등장. 기존의 적외선 전송이

아니라, 2.4 GHz 전송을 채용하는 것으로 가림물에 강한 것이 특징.


▒ 오디오 테크닉 부스에서는 각 헤드폰의 라인 업이 전시되고 있었다.
오픈 에어 타입으로부터 이너 이어형 등 모든 타입의 시청을 실시할 수 있다.



▒ 파이오니아에서 출전된 오디오 제품의 프로토 타입.
전력 콘센트를 가정내 통신회선으로 이용하는 기술「Power Line Communications」

(PLC)을 이용하고 있다.송신 측에서 iPod를 접속하고, 각 사무실 수신용 스피커에

콘센트를접속하면, 콘센트를 경유하여 음악이 전송되는 구조이다.
아직 실용화는 되지 않았지만, 가정 내 네트워크의 최우익으로서 주목받고 있다.


▒ 빅터에서는 독자적인 고음질 스피커 기술「우드 콘」채용의 신컨셉 모델을 참고 전시했다.
우드 콘 내장 스피커, 앰프, CD플레이어를 일체화시켜「고음질의 성인용 구성」으로서

어필해 나갈 계획이라고 한다.



▒ 구형 디자인이 특징인 후지쯔텐의 오디오용 스피커「ECLIPSE」부스.

충실한 시청 공간도마련되어 있다.



▒ 소니에서는 부스의 일각에 큰 스페이스를 할애하여, SACD의 시청 데모 코너를 전시.
고급 앰프 등 단품 구성도 많이 출전하어 입장객의 주목을 끌었다.



▒ 회장 내의 일각에서는 카 AV존도 설치, 실제로 시승하여 카오디오의 세계를

즐길 수 있다.




<출처> CNET Japan, 2006/09/21 21:49

'포토리포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념일을 기억하는 반지  (14) 2006.09.23
Microsoft Zune (30 GB)  (1) 2006.09.23
삼성 MP3P K5  (2) 2006.09.21
구글 어스, 디스커버리 네트워크의 영상콘텐츠 통합  (0) 2006.09.16
날으는 자동차  (2) 2006.09.08
Posted by TopARA

댓글을 달아 주세요